조동사.助動詞: 움직임말에 뜻을 보태 보자

☞ 유연하게 말하기 목록보기   ☞ 모두 열기 모두 닫기 ?


■ Step1_28:  움직임말에 뜻을 보태면?


▶몸종(조동사) 운용 표1:

한글

영어

+안/not

물음: 앞으로

~한다
(향단이do)

do,does did
[두.더즈.디드]

do not   = don't

Do you~

Do I.we ~

Do they~

does not = doesn't

Does he.she.it ~

did not  = didn't

Did ~

~하겠다,
~ㄹ것이다

will    would
[윌.    우드]

will not = won't
         = 'll not
would not= wouldn't

Will ~

~게 될것이다

shall   should
[쉘.    슈드]

shall not
should not= shouldn't

shall

~할 수있다

can     could
[캔.    쿠드]

can not  = can't
could not= couldn't

Can ~

~해도 된다

아마~일거다

may     might
[메이.  마이트]

may not
might not

May ~

~해야 한다

확실히~일거다

must
[머ㅏ스트]

must not = mustn't

Must ~



■움직임말을 2개를 붙여서 말해보자.
존이 달린다 + 먹는다. 나는 공부한다 + 쉰다. .... 말이 연결이 되지 않는다. 왜? 이런 움직임말들은 각각 자기의 독립된 뜻을 가지고 쓰이는 낱말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외식한다 + 할 수 있다 => 외식 할 수 있다.
외식한다 + 하겠다     => 외식 하겠다.
외식한다 + 해도좋다   => 외식해도 좋다 .... 이런 경우는 각각 자기의 뜻을 가지고 있지만, 외식한다는 움직임말에 뜻을 더해주면서 잘 어울린다. 이런 낱말들은 움직임말에 뜻을 더하여 돕기 때문에 '도울 조(助)'를 써서 조동사라고 한다.


다시 말하자면, 늘 곁에서 심부름.일을 하는 몸종(?)이라고 할까. 춘향의 향단처럼... 그러면, 몸종(조동사)가 무엇을 어떻게 돕는다는 것인가?


1.움직임말에게 뜻을 보태준다. (위에서 본 것 처럼)
2.움직임말을 대신해 3가지 일(시간표시. not둘러메기. 앞으로 나가 묻기)를 한다. 왜? 움직임말(춘향이)는 스스로 일을 안하니까!


■먼저, 움직임말에 뜻을 보태보면,
a.                                  그이는 먹는다.       He       eats. 에
b.'~할 수 있다' 라는 뜻을 보태면 => 그이는 먹을 수 있다. He can   eat.
c.'~할 것이다'  라는 뜻을 보태면 => 그이는 먹을 것이다.  He will  eat.
d.'~해도 된다'  라는 뜻을 보태면 => 그이는 먹어도 된다.  He may   eat.
e.'~해야 한다'  라는 뜻을 보태면 => 그이는 먹어야 한다.  He must  eat
f.'~한다'라는 뜻을 보태면        => 그이는 먹는다(한다). He does  eat.????

말(can.will.may.must)을 보탰으니 뜻이 보태지는 것은 지당한 일이고, 어려울 것도 없다. (f.는 아래서 설명한다)


여기서, f.를 생각해보고 가자.
모든 동사의 아버지인 '하다/do'가 있다. 그런데,
그 아버지와 모양도 뜻도 같은 몸종(조동사) '~한다/do'도 있다. 해서, 몸종 한다/do를 향단이 do라고 하겠다.


위의 f.에서 '~한다/do(향단이do)'를 넣으니, 먹다/eat에 들어 있는 '하다'라는 의미와 중복이 된다.=> 그래서, 다른 몸종(조동사)들과는 달리 '향단이do'는 생략하고, 결과적으로 안보이게 된 것이다. 앞으로, 이런 현상을 =>
춘향이(본래의 움직임말)이 가서 자라고 해서, '자고 있으니 향단이가 안보인다'라고 설명을 하겠다. 이제 조동사가 어떤 일들을 하는지 하나씩 익혀보자.


■1.시간을 표시한다.
향단이/do를 깨우면, 향단이가 제일 먼저 할 일이 바로 '시간표시(do,does,did)' 하는 일이다. 일어나면, 옷부터 입듯이! => 그러면, 응당 원래의 움직임말은 본래의 모양V로 돌아간다.


eat는 움직임말이므로, 자체적으로 '한다'는 뜻이 들어 있고, 따라서 같은 뜻을 가진 향단이 do는 할 일이 없으므로 자고 있는데, 이제 깨워서(do,does,did) 시간표시하는 일을 시켜보자.


향단이 do/하다: do,does,did [두,더즈,디드]
먹다 eat,eats,ate - eating,eaten [이트,이츠,에이트-이팅,이튼]

나는    먹다.                       => I ate.
향단이 do를 깨우면                    => I do ate.
향단이에게 '시간표시'하는 일을 맡기면 => I did eat.

그이는 먹다.                        => He eats.
향단이 do를 깨우면                    => He do eats.
향단이에게 '시간표시'하는 일을 맡기면 => He does eat.

너는 먹는다.                          => You eat.
향단이 do를 깨우면                    => You do eat.
향단이에게 '시간표시'하는 일을 맡기면 => You do eat.



■2.'안/not'을 넣어 부정을 한다.

한글에서는 '~이다'에 '안'을 붙여서 '아니다'로, '~한다'에 '안'을 붙여서 '아니한다'로 바꾸어 부정을 한다. 영어에서는 not을 넣는다. 어디에? => 몸종이 둘러 메는게 지당하지! (몸종+not).

나는 먹을 수 있다: 나는 먹는다eat+ 할 수 있다can => I can eat.
몸종이 있나? 있다! 그 몸종에게 not을 메라고 하면>   I can not eat.

나는 먹을 수 있다.                           I could eat.
몸종있나? 있다! 그 몸종에게 not을 메라고 하면> I could not eat.

나는 먹는다.>                       I eat.
몸종있나? 없다! 향단이do를 깨우면 > I do eat.
시간표시를 향단이do에게 맡기면>     I do eat.
not을 향단이do에게 메라하면>        I do not eat.

나는 먹었다.>                       I ate.
몸종있나? 없다! 향단이do를 깨우면 > I do ate.
시간표시를 맡기면>                  I did eat.
not을 메라하면>                     I did not eat.


■ 3.묻는 말을 만든다.

한글에서는 '~다'를 '~니?'로 바꾸면 묻는 말이 되고.
영어에서는 몸종을 말의 맨 앞으로 내 보내면 된다. (몸종더러 저 앞에 가서 물어 보라고 하면, 얼른 쫓아 나가서 물어 본다. 안 그런가!)

너는 먹을 수 있다.>                              You can eat.
몸종있나? 있다! 몸종더러 나가서 물어보라고 하면> Can you eat?

너는 먹을 수 있다.>                            You could eat.
몸종있나? 있다! 몸종더러 나가서 물어보라고 하면> Could you eat?

너는 먹다.>                             You eat.
몸종있나? 없다! 향단이do를 깨우면>        You do eat.
시간표시를 몸종 향단이do에게 맡기면>      You do eat.
몸종 향단이do에게 나가서 물어보라고 하면> Do you eat?

너는 먹다.                              You ate.
몸종있나? 없다! 향단이do를 깨우면>        You do ate.
시간표시를 몸종 향단이do에게 맡기면>      You did eat.
몸종 향단이do에게 나가서 물어보라고 하면> Did you eat?

바로 위의 것을 다음과 같이 해보자.
너는 먹다.                              You ate.
몸종있나? 없다! 향단이do를 깨우면>        You did eat.
몸종 향단이do에게 나가서 물어보라고 하면> Did you eat>


※향단이do를 깨우면, 춘향이가 이래라 저래라 하기전에, 기본적으로'시간표시'하는 일은 처리해 놓고, 춘향이가 '안/not'하면 얼른 not을 둘러메고, '물어봐'하면 얼른 맨앞으로 나가서 묻고. 그 정도는 되야 향단이 데리고 다닐 맛이 나겠지!

1>> 더 많은 표현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