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어. 왜 입이 열리지 않을까?

☞ 먼저 생각해 보기 목록보기   ☞ 모두 열기 모두 닫기 ?


- 왜 입이 열리지 않는 걸까? -


우리가 쓰는 말에는
한민족의 문화와 가치관이 담겨있고 그로서 한민족의 정체성을 형성하고 있다.
우리가 무언가 말을 할 때는 한국적인 문화와 가치관 그리고 어감이 먼저 떠오르게 되는데, 그런 한국적인 어감이 영어로는 어떻게 표현되는지를 익히지 않으면 입을 열기가 어려울 수밖에 없다.

말이라고 하는 것은 어감을 가진 하나의 낱말 또는 낱말들을 합쳐서 말덩이로서, 말덩이들을 합쳐서 문장으로 의사전달을 하게된다. 그러니 낱말 하나하나가 가지고 있는 어감을 익히고, 하나하나의 낱말이 가지고 있는 어감을 가지고 말덩이를 익히되, 한글과 비교하여 익히는 것이 순리이다. 왠만큼 영어공부를 한 사람은 어휘력이 부족해서가 아니라 그러한 어감을 익히지 못했기에 간단한 의사표현도 하기가 어려운 것이다.

우리가 말을 할 때는
완전한 문장을 갖추어 말을 하는 경우는 많지 않다. 상황에 따라 의사전달의 핵심이되는 낱말 한 개 또는 몇 개로 합쳐진 말덩이 형태로 말을 하지 않는가?
한글이나 영어나 의사소통 수단으로서의 말이기는 마찬가지다. 그런데도,
영어로 말할 때는 무의식중에 완전한 문장으로 멋있게 말하려 하고, 그래서 머뭇거리고, 그래서 입을 열지 못한다.

완전하게 갖춰진 문장들, 멋진 표현들, 하나도 틀리지 않고 매끈하게 녹음된 음성교재들... 생각컨데, 늘상 그러한 표준적인, 정중한, 완전한 영어만을 대하다 보니, 그렇게 하지 않으면 안된다는 압박감이 자연스레 형성된게 아닐까? 해서, 뉴스나 잘 준비된 연설... 보다는 드라마나 토크쇼 코메디 스포츠중계... 등을, TV보다는 라디오를 통해서 귀에 집중해서 듣는 것이 좋다는 생각이다.

우리가 말을 할때는
문법이 아니라 전달하고자 하는 어감이 중요하다. 말을 하다보면, 낱말의 순서가 뒤바뀌기도 하고 낱말의 선택이 부적절할 때도 있고, 어떤 때는 말을 해놓고도 말이 잘 못 되어서 다시 말하기도 하고, 또 올바르게 말을 했는데도 상대방이 알아 듣지 못할 때도 있고...

그런데도 영어로 말을 할 때는 무의식중에 문법이 맞나? 라고 문법을 의식하여 입을 열지 못한다. 의사가 전달되는 데는 문법이 아니라, 표현하려는 말의 핵심적 낱말을 상황에 맞게 선택하고, 그 낱말에 어감을 실어서 말하면, 낱말의 순서가 뒤바뀌어 문법이 틀렸다하여도, 의사전달에는 크게 지장을 주지 않는다는 사실. 그런지 스스로 생각해 보라.

영어는 단지 의사소통수단으로서의 말일 뿐이다
서양에 대한 동경 때문이랄까... 어찌되었건, 영어를 할 때 멋있게 폼나게 말을 하려 한다. 멋있고 폼나고 정중하게... 말을 할려면 우리말을 그렇게 하려고 노력하는게 낫지 않는가 영어는 그 자체가 목적일 수 없다. 단지 세상에서 두루 쓰이는 의사소통 수단의 하나일 뿐이다. 영어를 하면서 음성.발음.태도... 평상시와 다른 꾸밈을 붙이지 말고, 한국인으로서 당당하고 편하게 말을 해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