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말은 어떻게 하나? 낱말, 말덩이 그리고 긴 문장으로

☞ 먼저 생각해 보기 목록보기   ☞ 모두 열기 모두 닫기 ?
수잔이 시장을 가다가 린다를 만났는데, 린다가 '어디가?'라고 물으면
a) 시장.
b) 시장에.
c) 시장에 가.
d) 나 시장에 가.
................와 같이 말한다. a) b) c)처름 말하면, 말이 되지 않아 이상하게 들리는가. 의사소통이 안되는가. 꼭 d)와 같이 완전하게 갖춰진 긴 문장으로 말을 해야 말이 되는가.

영어도 한글과 마찬가지로 말이고, 영어권 사람들도 우리와 똑 같은 사람이다. 우리가 위에서 본 것처럼 말하고 살 듯이, 그들도 마찬가지다. 그럼에도 영어로 말할 때는 d)처럼 완전히 갖춰진 긴 문장으로 말하려고 애를 쓰는 이유가 뭘까?

늘상, 잘 갖춰진 완전한 문장들, 정중한 표현들, 긴 문장들...을 대하고, 또 무작정 외우는 데에 집중하다 보니, 말을 하는 감각을 잃어버리게 되고, 또 완전한 문장, 정중한 표현이 아니면, 뭔가 빠진 것 같고. 틀린 것 같고, 말이 안 될 것 같고, 무례한 막말 같고...그런 심리현상이 생기는 게 아닐까?

그러한 비현실적인 심리현상을 가지고 있다면, 하루라도 빨리 깨뜨려 버리자. 영어가 뭐 대단한 것이 아니다. 그저 의사소통 수단으로서의 말일 뿐이다. 우리말을 하듯히, 상황에 맞게 간단.간편하게 영어를 하면 충분히 의사소통이 되고, 훌륭한 영어가 된다.

린다가, 수잔, 어디가? 라고 하면,
Susan: Market. 시장
이 것만으로도 충분히 의사소통이 되지만, 굳이 또는 상황과 어감상, 좀 더 길게 말하고 싶으면,

+ 듣는 린다도 어느 시장을 말하는지 알거나 알 것 같으면 the => The market.
+ 그냥 어떤.한 시장에 라는 어감으로 말하려면 a                  => A market.
+ 종로 시장이라고 하고 싶으면                                           => Jongro market.
+ '에'라는 말을 붙이고 싶으면 to                                         => To the market. 또는 To Jongro market.
+ '간다'라는 말을 붙이고 싶으면 going                                => Going to the market.
+ '나' 라는 말을 붙이고 싶으면 I am                                    => I'm going to the market.

영어는 말이고, 의사소통이 목적이니까, 길고 거창한 것이 좋은 것도 잘하는 것도 아니다. 상황에 맞게 간단.간편하게 말하는 것이 잘 하는 영어임을 깨닫자. 그런 생각으로 영어를 하면, 공부하기도 쉽고, 말하기도 쉽다.